세번째날
Team betterfly
A2 Varies with device
'betterfly'의 첫 작품 '세 번째 날'입니다.

*문제점 및 개선사항 등이 있을 시에 아래에 기재된 주소로 알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betterfla2@gmail.com

*이 어플리케이션은 HD 해상도(16:9)에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

-----------------소설 소개---------------------

‘너도 나만큼 아프길 바래, 너도 나만큼 외로웠으면 좋겠어. 더도 말고 덜도 말고 딱 지금의 나만큼.’

서로가 전부였던 사랑을 해봤던 사람이라면, 그리고 그 사랑의 끝을 겪어 보았다면 알 것이다.
이별 뒤 쏟아져 오는 고통에 그리고 그 억울함에 헤어진 연인에게 바라던 잔인한 바램들을.
사람은 누구나 자신의 고통과 자신의 슬픔에는 모두다 이기적일 수밖에 없었다.
비록 한때 서로를 위해 죽을 수 있을 만큼 사랑했던 연인에게 조차도. 그래서 사랑은 비극이다.
세 번째 날은 바로 이 비극을 이야기한다.
하지만 이 비극은 당신이 하나씩 찾아가며 완성해야만 한다.
뻔한 이야기라고 생각하겠지만 결코 쉽게 얻지는 못할 것이다.
----
개발자 연락처 :
070-8817-xxxx

'Betterfly' first work 'third day' is.

* Problems and improvements, such as when you have known at the address below would be appreciated.

  betterfla2@gmail.com

* This application HD resolution (16:9) is optimized for

Introduction to Fiction --------------------- -----------------
 
 "You hope as I ahpeugil, you lonely as I wish. No more no less just as I am now. "
                            
 've Tried all love each other was if people, and that love will know If you've been through the end of.
 And that comes pouring back pain goodbye to the chagrin of ex-lovers wanted for a brutal desire.
 Anyone in their pain and their grief is all one had to selfish.
 Although once enough to die for each other, even for couples who love. So love is a tragedy.
 The third day, just to talk about the tragedy.
 But this tragedy must complete gamyeo you find one.
 I think the obvious story, but would not never been easier to get.

Content rating: Everyone 10+Fantasy Violence

Requires OS: 2.3.3 and up

...more ...l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