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신 디지털 문학관
mothercommunication
1.3 Varies with device
청년작가 박범신
--------------------

“작가로 36년을 살았지만, 문학은 내게 여전히 자유의 이름이며 또 방부제이다. 일부 독자들은 아직도 ‘청년작가’라는 이름으로 나를 부른다. 나의 소망은 청년작가가 아니라 죽을 때까지 강력한 ‘현역작가’로 살아가고 싶다는 것이다.”

1973년 신춘문예에 단편 「여름의 잔해」가 당선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1978년까지 소외된 계층의 현실을 다룬 글을 발표하며 문단의 문제 작가로 주목받았다. 1979년 발표한『죽음보다 깊은 잠』과 풀잎처럼 눕다』가 베스트셀러 반열에 오르며 70~80년대 독자들의 사랑을 가장 많이 받는 소설가 중 한 명이 되었다.

1993년, 그는 돌연히 절필을 선언하고 자기성찰과 사유의 시간을 가졌다. 1996년 연작소설『흰 소가 끄는 수레』발표를 시작으로 문단으로 돌아오기까지 그는 안나푸르나, 에베레스트 등 히말라야를 여러 차례 다녀왔고 이는 『비우니 향기롭다』『촐라체』등 그의 작품 세계에 반영되기도 했다.

작품으로는 소설집 『토끼와 잠수함』, 『덫』, 『흰 소가 끄는 수레』, 『향기로운 우물 이야기』, 장편소설 『불의나라』, 『물의나라』, 『더러운 책상』, 『나마스떼』, 『촐라체』, 『고산자』, 『은교』, 『나의 손은 말굽으로 변하고』, 에세이 『카일라스 가는 길』, 『젊은 사슴에 관한 은유』, 『산다는 것은』, 시집 『산이 움직이고 물은 머문다』 등이 있다.

1981년 『겨울강 하늬바람』으로 대한민국문학상을, 2001년 『향기로운 우물 이야기』로 김동리문학상을 수상했으며 이 밖에도 만해문학상(2003), 한무숙문학상(2005), 대산문학상(2009) 등을 수상했다.

2011년, 작가는 고향인 충남 논산으로 이사해 ‘영원한 청년 작가’로서 새로운 문학의 출발을 예고하고 있다.
----
개발자 연락처 :
마더커뮤니케이션
서울시 마포구 도화동 173 삼창프라자 1226호
문의전화 070-8613-5517

Young Artists bakbeomsin
--------------------

"Lived 36 years as a writer, but it still gave me the name of freedom and the literature or preservative. Some readers may still 'young artists' calls me the name. My hope is that as a writer until his death in young people a strong 'active writers' would want to live. "

1973 Writing in the New Year short story "Summer of debris" was elected and began work activities. 1978, dealing with the reality of underprivileged published articles and paragraphs of the problem was noted as a writer. Published in 1979, "a deep sleep than death" and lie like a blade of grass "on the rise over the bestseller ranks 70-80 of readers get the most love was one of the novelist.

In 1993, he suddenly declared jeolpil and had the time of self-reflection and thinking. 1996 serial novel "wagon pulled by a white cow," announced the beginning of the paragraph, he had to return to the Annapurna, Everest, Himalaya, etc. which came several times been "non-fragrant crying" "cholrache", and was also reflected in his work world .

Soseoljip works include "The Rabbit, the submarine", "trap", "wagon pulled by a white cow", "fragrant story well", novel "Fire Country", "water country", "dirty desk", "namaseutte", " cholrache "," alpine character "," eungyo "," My hands are turned to horseshoe ", the essay" kailraseu way "," metaphor about a young deer, "" living thing ", married" to move the water stays in the mountains ", etc. there.

1981 "Winter Wind River hanui" Prize of Republic of Korea, 2001 "Well fragrant story" In addition to trait gimdongri Literary Prize was awarded (2003), hanmusuk Prize (2005), Taishan Prize (2009), and won.

In 2011, the artist moved to his hometown of Nonsan eternal youth Writers' heralded as the start of a new literature.

Content rating: Everyone

Requires OS: 4.0 and up

...more ...l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