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세이 - ‘나(吾)’를 잃은 사람
마음.
20160720 Varies with device
“제가 쓴 짧은 에세이입니다.” “꿈 이야기입니다.”
-32쪽 분량 (삽화 있음)

◔ 줄거리
“꿈속에 들어간 친구가, 무작정 자신의 그림자를 쫓아 수많은 마을과 언덕 그리고 강을 지나 헤매다 결국 갈대숲에 이르러,
‘결국 이게 나였구나!’라는 깨달음을 얻다.”

◑ 꿈속에서 만난 또 다른 ‘나(吾)’
다분히 주관적인 느낌위주의 글이라 읽는 이에 따라 읽기 부담스러울 수 있지만 그래도 진솔한 내용이라 생각됩니다.
정약용의 수오재기를 읽고 친구가 꿈을 꾸었는데, 그 꿈의 결론이 이렇다.
“어쩌다 보니 여기까지 왔다. 그래 앞으로도 ‘나(吾)’와 함께 할 수밖엔 없지 않겠는가?”
입니다.

“짧은 글이지만 좋게 읽어주시면 고맙겠습니다~”

"I wrote a short essay." "The dream story."
-32-Page (that episode)

◔ plot
"Friends have entered the dream, recklessly through numerous villages and hills and the river cast their shadows wandering eventually came to the reeds,
"After all this I yeotguna! 'Gain enlightenment that."
 
◑ another 'me (吾)' I met in my dreams
Dabunhi article may seem to read because reading Accordingly, the burden of subjective feeling-oriented, but it is more honest because I think though.
I read an suohjae Jeong's friend had a dream, yireotda the conclusion of the dream.
"How did I come up here. Yes I Would eopji be baken with 'I (吾)'? "
A.

"I would appreciate a short article, but please read well"

Content rating: Everyone

Requires OS: 2.2 and up

...more ...less